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한반도 식량 생산성 향상 심...
제   목  
GMO 표시하면 안전해지나 - 식품음료신문
[ 2018-04-23 16:12:16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582        
링크 #1  
http://www.thinkfood.co.kr/news/articleView.html?idxno=80270 , Hit: 209

[기고]GMO 표시하면 안전해지나

신동화 전북대 명예교수

 
△신동화 명예교수(전북대·한국식품산업포럼회장)

수년째 GMO에 대한 사회적 혼란이 지속되고 있다. 우리가 매일 먹는 음식이기 때문에 관심을 갖는 것은 당연하지만 완전 표시제 등 과잉 조치는 생산자, 소비자나 우리나라 모두에게 결코 이익이 되지 못한다.

식품의 요건은 영양과 기호성도 있지만 제일 우선은 안전성이다. 안전성이 확보되지 않는다면 식품이 아니다. 유전자가 변형된 생물체(GMO) 안전성에 대한 논란은 지금도 진행 중이나 현재 우리가 접하고 있는 콩, 옥수수 등은 모두 안전성이 확증돼 전혀 문제가 없다.

천연 작물과 유전자 구성이 다르지만 필요한 부분만을 대체해 인간에게 필요한 특성을 살린 것이 우리가 먹고 있는 유전자 변형 곡물들이다. 옥수수 같은 작물의 경우 병충해 내성을 강하게 만들어 농약 사용량을 줄이거나 황금쌀(golden rice) 같이 특정 유용한 성분, 즉 비타민 A를 더 많이 만들어 영양 결핍을 막는 등 그 기능은 다양하다. 이처럼 유전자를 변형 시킨 작물은 원래 작물과 형질의 동등성, 성분의 차이 등을 면밀히 검사해 동일하면서도 알레르기 등 다른 이상 현상이 없을 때만 생산을 허용하고 있다.

지구가 우주의 한 위성으로 탄생한 37억 년 기간 중 겨우 250만 년 전에 인류가 나타났는데, 이때 먹이로 했던 많은 작물들은 오랜 세월동안 생존하고 번성하기 위해 진화를 거듭하며 지금에 이르렀다. 이 기간 동안 자연에서 계속 유전자의 변형이 진행됐다.

오늘도 환경에 적응하기 위해 나름대로 유전 형질을 변화 시키고 있다. 인간의 지혜와 과학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동식물의 유전인자의 비밀을 밝히고 이들의 역할을 하나하나 알아내 유전인자를 조절할 수 있는 능력을 갖게 됐다.

가장 초보적인 유전자 관리 기법에는 우성의 종자를 서로 교배해 형질이 더 우수한 품종을 육종했으며 지금도 이러한 전통적인 진화는 자연에서, 혹은 인위적으로 일어나고 있다. 이들 육종 기술을 더욱 발전시켜 우리가 목적하는 방향으로 조절하는 것이 유전자 변형 기술이다. 차이점은 자연에서 장기간에 걸쳐 일어날 현상을 유전자 비밀을 알아내 목적 지향적으로 신속히 변화를 촉진한다는 것뿐이다.

과학 기술 발전으로 우리는 많은 혜택을 누리고 있다. 가깝게는 다양한 종류의 식재료 출현과 생산량 증대다. 이전에는 이룰 수 없을 것으로 여겼던 단위 면적당 생산량의 증대, 새로운 품종의 육종으로 완전히 다른 맛과 형태의 과실, 채소류를 접할 수 있는가 하면 사막에서 작물 재배 등 우리에게 많은 혜택을 주고 있다.

유전기술의 적응 결과다. GM 작물은 2~30년의 실용화 역사를 갖고 있으며 오늘도 유전학 분야 선진국은 새로운 품종 육종을 위해 발 빠르게 연구하며 새로운 우수 품종을 육종, 세계시장을 장악하고 있다. GM 작물의 안전성은 관련 과학자는 물론 세계 석학(한림원)에 의해 확인됐으며 지금까지 수십 년 GM 작물을 먹어 왔던 어느 소비자에게서 이상 현상을 발견되지는 않았다.

안전성이 확실히 입증된 모든 GM 작물 이용 식품에 표시의무화는 당연히 개선해야 한다. 일부 유전자 잔해가 남아있는(단백질 포함) 식품의 경우 확인이 가능하나 콩기름, 유채유 등이나 간장 등 정제되거나 분해물의 경우 확인이 불가능하다. 국내 생산 제품만을 대상으로 GMO 완전 표시제를 의무화를 했을 때 수입식품과의 역차별을 어떻게 할 것인가?

또한 표시의무화에 따른 소비자의 불필요한 불안의식으로 국내 가공식품 소비 감소에 따른 수입식품의 대체가 예상되는 바 이는 국내 산업 위축은 물론 우리의 위생관리 영역 밖인 외국 수입 식품으로의 소비 이동이 바람직한 변화인가를 국가 차원에서 생각해야 한다. 청와대에 국민청원이 돼 있는 상태에서 이제 전문 기관인 식약처에서 정당한 답을 내 놓아야 할 것이다. 일부 이익단체와 비전문가들에 의한 주장을 잘 선별해야 한다.

안전성이 확인된 대상에 대한 표시의무화는 결국 소비자 불안을 증폭시키고 국내 식품산업 전반을 위축시킴과 동시에 우리 농산물 사용에도 큰 영향을 줄 것이다. 소비자와 정책 당국의 심사숙고로 현명한 판단이 필요한 이유다.




1/120, 총 게시물 : 2385
2385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체’ 출범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2 0 9
2384 소상공인 돕는다면서 되레 발목잡는 ‘생계형 적합 업종’ - 동아일보 관리자 2018-12-11 0 8
2383 달걀 안전성 바로 봐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1 0 9
2382 식생활교육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가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1 0 12
2381 ‘런천미트’ 논란 법정간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1 0 11
2380 식품과학회 50년사 발간, 출판기념회 개최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0 0 11
2379 신동화 명예교수, ‘식품과학회지’에 130편 최다 논문 발표 관리자 2018-12-10 0 10
2378 일시코리아 뉴스레터 18-10호 관리자 2018-12-07 0 11
2377 대체당 전성시대, 스테비오사이드ㆍ알룰로스 등 희소당에 거는 기대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6 0 13
2376 OECD, 한국농업 미래 방향 담은 혁신보고서 발간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4 0 22
2375 런천미트 사태, 기업은 누명 벗었지만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4 0 18
2374 쌀문제 해법은 시장왜곡 줄이는 데서 찾아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04 0 16
2373 쌀 소비 촉진하려면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04 0 14
2372 ‘런천미트’ 사태 끝내 미궁 속으로…식약처 “검사기관-대상 모두 문제 없어”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3 0 17
2371 비만은 질병... 사회 공동 대처로 예방을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03 0 17
2370 비만은 질병, 단편적 식생활 관리ㆍ의료차원 넘어 종합적 접근해야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1-30 0 21
2369 식품안전과 식품산업 상생 발전으로 국민 신뢰 높이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1-29 0 22
2368 식량안보연구재단, 제22회 "식량안보세미나 개최" 관리자 2018-11-27 0 26
2367 황교익의 불고기 유래 논란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1-27 0 35
2366 ‘HACCP’ 안전관리를 보증하지 않는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1-27 0 35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