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Green Bio 산업 활성화 및 G...
제   목  
한식세계화 사업 유감, '한식을 상품으로만 생각' - 식품외식경제
[ 2018-05-29 10:38:09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269        
링크 #1  
http://www.foodbank.co.kr/news/articleView.html?idxno=54848 , Hit: 83

한식세계화 사업 유감, '한식을 상품으로만 생각'


[외경시론] 한국식품연구원 대한발효식문화포럼 회장 권대영

2010년대 들어 농림축산식품부 사업으로 한식세계화 사업이 시작됐다. 우리나라 음식을 세계 사람들에게 알리고 한식을 이해하며 이후 즐겨 먹게 하는 일이 목적이었을 것이다. 그런데도 이러한 목적을 달성하기 위해 여태껏 진행된 한식세계화 사업은 몇 가지 측면에서 미진한 점이 많아 유감이다.

우선 지금까지 한식세계화 사업은 이러한 궁극적인 목적에 맞는 목표가 설정됐는지 분명치 않았다. 한식을 자주 먹고 이해하고 더 나아가 한식을 즐기고 사랑하게 만들어야 하는 데도 지금까진 세계 사람들이 한식을 먹는 기회를 늘리는 데만 초점이 맞춰져 있었다.

즉 대부분의 예산이 해외 한식 식당을 늘리는 데와 한식 메뉴를 알리는 데에 사용됐다. 한식의 특성과 본질을 알고 이해하고 이야기하는 데는 한참 부족했다. 이렇게 하려면 한식이 갖고 있는 음식의 실체를 경험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동시에 한식이 갖고 있는 문화, 역사, 혼과 정신 그리고 이를 이야기할 수 있는 과학이 있어야 하는 데 이런 분야에 대해 소홀한 면이 없지 않다. 한식의 가치를 올리는 데는 역사와 문화, 건강과 같은 콘텐츠도 많지 않았다.

우리나라에서 지금과 같은 현대에는 건물 짓고 길 닦는 것, 그리고 제품이 팔리든 안 팔리든 상관하지 않고 제품개발하고 만드는 것 등이 제일 쉬운 일이다. 여태껏 한식세계화 사업도 이 범주에서 크게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 한식당 인증하고 늘리고, 세계 일류 한식당 늘리는 데 만 맞춰져 있었다. 한식세계화 사업의 연구사업도 한식의 산업화라는 이름으로 레시피(제품)개발에만 초점을 맞췄고 일부만 한식의 우수성 연구가 수행됐다.

한식을 단순히 모양내는 것에 치중해 본질을 이해하지 못하고 오히려 세프들에 의해 한식이 변질되는데 투자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식은 이미 수천 년 전부터 존재해 왔고 백성들이 만들어 먹고 문화적으로도 한국인의 정과 혼으로 결합하고 있는 데 자꾸 생산화, 산업화, 제품화, 개발 연구에만 치중하는 것은 맞지 않다. 따라서 본질적 존재와 가치를 발굴하고 이를 승화시키는 데에는 투자하지 않으므로 장기적으로 보면 결국 한식세계화 사업은 실패할 수밖에 없다.

지난 2011년 막걸리가 해외에서 인기일 때도 그들에게 역사와 문화를 보여줬어야 꾸준히 성장했겠지만 생산에만 초점을 맞췄다. 그 결과 생산 시설은 크게 늘었지만 소비는 1/6 수준으로 떨어졌다.

한식도 K-diet, K-food와 함께 세계 각지에서 인기를 얻는데 본질과 실체에 대한 세계 사람들의 요구에 답을 해주지 못하면 과학적으로 곧 바로 사라질 수 있는 신기루가 될 수도 있다. 아쉽게도 한식세계화 사업에서 소프트파워의 힘(문화, 정신, 꿈, 끼)을 이야기하는 콘텐츠 개발에는 매우 인색하다.

마지막으로 현재 한식 세계화 사업은 한식이라는 식품만 있고 한식에 대한 전통과 지식, 문화, 정신 발굴과 보존을 과학적으로 연구하고 가치를 지켜나갈 사람이 없다. 한식을 만들고 전통을 이어온 가치를 보유한 조상들에게서 배우고 전승해야 할 내용이 무궁무진함에도 이에 대한 투자가 전혀 이뤄지지 않고 있어서 참 안타깝다.
세계 사람들의 한식에 대한 관심에 부응할 수 있는 콘텐츠가 부족하다. 한식은 건강, 역사, 정신, 문화, 삶에 대해 세계 어느 식품보다 콘텐츠가 풍부함에도 이를 발굴하고 승화 시키는 일은 하지 않고 당장 한식을 많이 먹기만 바라고 있다.

지난 7년과 똑같이 한식 세계화 사업이 진행된다면 국가의 세금도 똑같이 낭비될 것이며 미래 역시 그다지 밝지 않을 것이다.





1/117, 총 게시물 : 2321
2321 2018년산 공공비축미 35만톤 매입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20 0 24
2320 식품안전사고 예방, ‘은퇴 전문인력’ 활용하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20 0 26
2319 육묘산업과 스마트팜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27
2318 4차산업혁명과 농산물 수급예측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26
2317 농업통계 정확성 논란…수급정책 혼선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19
2316 지역단위 푸드플랜, 제대로 수립하고 실천하자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22
2315 초코케익 학교급식 대규모 살모넬라 식중독 사건에 대한 생각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17 0 32
2314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대기업-中企 ‘상생 생태계’ 파괴 우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17 0 34
2313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한류 탄 한국식품 상승세 꺾을 수도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17 0 26
2312 쌀 생산조정 사실상 실패…선제적 수급대책 세워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3 0 32
2311 유기농 교육에 대한 단상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3 0 31
2310 중국이 콩 확보에 사활을 건 이유는 - 한국경제매거진 관리자 2018-09-11 0 34
2309 한국전통가공식품협회, 전통식품 서포터즈 출범식 성료 - 한국외식경제 관리자 2018-09-10 0 41
2308 농정 틀의 근본 전환을 말한다 심포지엄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10 0 38
2307 식량 문제 등 긍정적 마인드로 대처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06 0 88
2306 식품 경쟁력 제고 위해 언론 역할 중요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06 0 43
2305 국내 식량자급률 50%대 재붕괴 의미는?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05 0 63
2304 식량자급률 뒷걸음질…절반 이상 수입으로 충당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05 0 81
2303 1·2인가구의 선택…‘오이·포도’ 울고 ‘토마토·사과’ 웃고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04 0 136
2302 한식의 개념과 정의를 다시 생각할 때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9-04 0 57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