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한반도 식량 생산성 향상 심...
제   목  
식품 기능성표시제 빨리 도입하자 - 식품외식경제
[ 2018-03-13 15:16:36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653        
링크 #1  
http://www.foodbank.co.kr/news/articleView.html?idxno=54422 , Hit: 229

식품 기능성표시제 빨리 도입하자

[외경시론] 권대영 한국식품연구원 대한발효식문화포럼 회장

2000년대 들어 세계적으로 가장 변화가 심하게 이뤄진 분야가 기능성식품이다. 그전에는 대부분 의약으로 우리의 건강문제가 해결될 것으로 알았으나 의약에 의한 치료가 얼마나 삶의 질 저하를 몰고 오는지를 깨달은 건 한참 뒤다.

음식에 의한 건강한 삶의 유지와 운동에 의해 적당한 스트레스와 활력을 얻으면서 몸을 컨트롤하는 것이 질환을 예방하고 웰리스(wellness)와 힐링(healing)의 삶을 갖는데 얼마나 중요한지를 깨달은 것이다. 그중에서도 사람들이 쉽게 건강을 유지하고자 할 때 찾는 것이 소위 기능성식품이다.

세계 각국은 이런 변화에 맞춰 시장 활성화 및 소비자보호를 위해 다양한 제도를 만들었다. 미국은 1994년부터 DSHEA (Dietary Supplement Health and Education Act)를 통해 식이보충제(dietary supplement)의 발전과 국민의 건강과 안전을 도모하는 법을 시행했다. 이를 통해 기능성 식품 소비자의 선택권을 보장하는 한편 제조사의 자율책임을 강화해 세계 1등 산업으로 발전시켜 왔다.

호주는 기능성식품을 OTC(Over the Counter)에서 소비자가 직접 고르는 형태로 발전시켜 세계 우수 기능성식품 산업으로 발전시켜 왔다.

반면 일본은 1991년 일본 후생성에서 규제 측면에서 강력한 특정보건용식품(FOSHU, Food for Specified Health Use)법으로 기능성식품을 관리해왔다. 하지만 엄격한 제도로 신규제품이 나오기 힘든 환경이 오히려 소비자의 요구에 부응하지 못한다는 지적이 많았다.

이에 2015년 일본의 소비자청이 나서서 기능성식품표시(Functional Food Claim)제도를 시행하기 시작했다. ‘이 제품은 OO기능이 있는 □□가 들어 있어 OO기능이 있다’ 등의 표기가 가능하게 된 것이다.

우리나라도 2004년 식품의약품안전처 주관으로 과대광고에 의한 국민의 피해를 줄이는 목적으로 건강기능식품법이 제정됐다. 필자는 기회 있을 때마다 이 법의 문제 즉, 약과 같이 형태를 규제한 제형의 문제 등을 꾸준히 이야기했다. 또 ‘OO기능이 있는 □□가 이 제품에는 ◇◇만큼 들어 있다’고 표기가 가능해야 한다고 누차 이야기 해왔다.

건강기능식품법의 문제는 지난 15년 동안 시행해온 결과 이미 여러 곳에서 드러났다. 이제 이법을 보완해야 할 시기라고 본다. 기존의 건강기능식품법을 보완하면서 식품 기능성표시제도를 도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물론 규제와 진흥을 동 부처에서 할 수 없듯이 식약처에서 시행하는 것이 아니라 원료를 많이 다루는 농림축산식품부에서 시행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본다.

우리나라 소비자도 이제는 알권리 차원에서 정확한 정보만 주면 최선의 선택을 할 수 있을 정도로 성숙했다. 하루빨리 식품 기능성표시제도를 도입해 알권리를 충족시켜 국민의 건강을 스스로 돌보도록 하자.





1/120, 총 게시물 : 2385
2385 ‘GMO 표시제도 개선 사회적 협의체’ 출범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2 0 9
2384 소상공인 돕는다면서 되레 발목잡는 ‘생계형 적합 업종’ - 동아일보 관리자 2018-12-11 0 8
2383 달걀 안전성 바로 봐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1 0 9
2382 식생활교육은 제대로 이뤄지고 있는가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11 0 12
2381 ‘런천미트’ 논란 법정간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11 0 11
2380 식품과학회 50년사 발간, 출판기념회 개최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10 0 11
2379 신동화 명예교수, ‘식품과학회지’에 130편 최다 논문 발표 관리자 2018-12-10 0 10
2378 일시코리아 뉴스레터 18-10호 관리자 2018-12-07 0 11
2377 대체당 전성시대, 스테비오사이드ㆍ알룰로스 등 희소당에 거는 기대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6 0 13
2376 OECD, 한국농업 미래 방향 담은 혁신보고서 발간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4 0 22
2375 런천미트 사태, 기업은 누명 벗었지만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4 0 18
2374 쌀문제 해법은 시장왜곡 줄이는 데서 찾아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04 0 16
2373 쌀 소비 촉진하려면 - 농민신문 관리자 2018-12-04 0 14
2372 ‘런천미트’ 사태 끝내 미궁 속으로…식약처 “검사기관-대상 모두 문제 없어”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2-03 0 17
2371 비만은 질병... 사회 공동 대처로 예방을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2-03 0 17
2370 비만은 질병, 단편적 식생활 관리ㆍ의료차원 넘어 종합적 접근해야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1-30 0 21
2369 식품안전과 식품산업 상생 발전으로 국민 신뢰 높이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11-29 0 22
2368 식량안보연구재단, 제22회 "식량안보세미나 개최" 관리자 2018-11-27 0 26
2367 황교익의 불고기 유래 논란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11-27 0 35
2366 ‘HACCP’ 안전관리를 보증하지 않는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11-27 0 35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