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 뉴스레터
>> 추천도서
>> 보고서
>> 논문
>> 발표/강의
>> 뉴스기사
>> 이사장 칼럼
>> 공지사항
 
Green Bio 산업 활성화 및 G...
제   목  
100세 건강, 장내 균에 물어봐야 - 식품외식경제
[ 2018-02-12 14:37:05 ]
글쓴이  
관리자
조회수: 487        
링크 #1  
http://www.foodbank.co.kr/news/articleView.html?idxno=54206 , Hit: 154

 [전문가 칼럼] 100세 건강, 장내 균에 물어봐야

 

  
 

신동화 전북대학교 명예교수·(사)한국식품산업포럼 회장


기원 전 4세기 고대 그리스 의성 히포크라테스는 “모든 병은 장에서 시작된다”는 금언을 남겼는데 현대에 이르러 사실로 증명되고 있다. 우리 몸, 대장에는 성씨가 다른 100조 마리 정도의 미생물이 우글거리면서 같이 살고 있다. 인체 세포 수의 10배에 달하며 이들은 7백만 개의 유전인자를 갖고 있어 인체에 있는 2만개에 비할 바가 아니다.

이들 미생물들은 장내에서 상상하기 어려울 정도의 많은 일들을 묵묵히 해내고 있다. 새로운 물질들을 만들어내는가 하면 장 세포를 자극해 면역 기능을 활성화해 자기가 사는 집의 안전을 지켜준다.

이 모든 일들이 우리 신체 건강과 직결될 뿐만 아니라 나아가 뇌와도 은밀하게 교신하면서 장의 기능에 관계하고 우울증과 파킨슨병 등 정신질환에까지 영향을 준다는 것을 과학자들에게 알려주고 있다. 이들 미생물들은 인간이 매일 먹고 있는 음식을 얻어먹는 대가로 우리 건강을 지켜주고 있다.

장내 미생물의 먹이가 되는 식품은 영양공급원이 될 뿐만 아니라 일생 변하지 않는다고 믿었던 우리 유전인자에까지 영향을 준다는 것이 알려지고 있어 음식이 사람을 만든다는 주장이 정설화 되고 있다. 임신했을 때 먹는 음식을 가렸던 우리 선조들의 태교가 과학으로 입증되는 시간을 맞고 있다.

장내 미생물은 위나 소장에서 소화시키지 못했던 섬유소 등 비소화성 탄수화물이나 지방산도 분해해 인체에 유익한 기능성 성분으로 변화 시키는가 하면 비타민 등 미량생리활성물질도 만든다. 과학기술이 발전하기 전까지는 장내 미생물의 말을 알아들을 수 없어 성씨와 기능에 대해서 알지 못했고 그들의 특성이나 장내에서 하는 일은 미지의 영역에 있었다.

하지만 미생물의 소리를 듣게 되자 장내 미생물에 대한 여러 기능이 알려지면서 세계적으로 뜨거운 관심의 대상이 되고 있다. 특히 프로바이오틱(장내 유익균)에 대한 긍정적인 효과에 대한 연구가 급격히 진행되면서 장내 미생물이 인체 면역기능, 뇌 건강, 인지기능, 혈중 콜레스테롤 관리, 지질변화, 구강 건강 등 전체 인체 기능에 영향을 미친다는 것을 알게 됐다.

현재 진행되고 있는 연구는 개개인의 장내 미생물 분포에 따라 건강 상태를 예측할 수 있으며 이들 미생물을 관리함으로서 건강개선이 가능하다는 이론이 힘을 받고 있다. 심지어 건강한 사람의 대변을 환자에 이식해 질병을 치료하려는 시도까지 진행되고 있으며 어느 정도 효과를 보고 있다. 

장내 미생물의 종류와 기능은 우리가 먹는 음식과 밀접한 관계가 있다. 좋은 식단은 좋은 미생물을 불러들이고 그렇지 않은 경우 유해균을 초청한다. 한국인의 식단은 세계적인 건강식단인 지중해식보다 낫다는 것이 근래 연구자들에 의해서 구체적으로 밝혀지고 있다.

지중해식 보다 우리 전통식단은 많은 발효식품들이 주 구성 식재료이다. 김치, 장류, 식초, 젓갈 등 대표적인 우리 발효식품들은 발효 관여 미생물이 만든 각종 기능성 성분뿐만 아니라 발효에 주도한 미생물들이 장내에 들어가 여러 긍정적인 기능을 한다.

한국인의 평균수명이 세계에서 가장 빠르게 증가하고 있는 현상은 의료기술과 함께 여러 요인 이 있을 수 있으나 우리 식단, 특히 발효식품을 많이 먹는 것과 관계가 있을 것으로 본다. 다양한 우리 발효 식품을 많이 먹어 건강장수 100세 시대를 맞았으면 한다.





1/117, 총 게시물 : 2321
2321 2018년산 공공비축미 35만톤 매입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20 0 24
2320 식품안전사고 예방, ‘은퇴 전문인력’ 활용하자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20 0 26
2319 육묘산업과 스마트팜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27
2318 4차산업혁명과 농산물 수급예측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26
2317 농업통계 정확성 논란…수급정책 혼선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19
2316 지역단위 푸드플랜, 제대로 수립하고 실천하자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9 0 22
2315 초코케익 학교급식 대규모 살모넬라 식중독 사건에 대한 생각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17 0 32
2314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대기업-中企 ‘상생 생태계’ 파괴 우려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17 0 34
2313 생계형 적합업종 특별법, 한류 탄 한국식품 상승세 꺾을 수도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17 0 26
2312 쌀 생산조정 사실상 실패…선제적 수급대책 세워야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3 0 32
2311 유기농 교육에 대한 단상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13 0 31
2310 중국이 콩 확보에 사활을 건 이유는 - 한국경제매거진 관리자 2018-09-11 0 34
2309 한국전통가공식품협회, 전통식품 서포터즈 출범식 성료 - 한국외식경제 관리자 2018-09-10 0 41
2308 농정 틀의 근본 전환을 말한다 심포지엄 - 식품저널 관리자 2018-09-10 0 38
2307 식량 문제 등 긍정적 마인드로 대처를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06 0 88
2306 식품 경쟁력 제고 위해 언론 역할 중요 - 식품음료신문 관리자 2018-09-06 0 43
2305 국내 식량자급률 50%대 재붕괴 의미는?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05 0 63
2304 식량자급률 뒷걸음질…절반 이상 수입으로 충당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05 0 81
2303 1·2인가구의 선택…‘오이·포도’ 울고 ‘토마토·사과’ 웃고 - 농민신문 관리자 2018-09-04 0 136
2302 한식의 개념과 정의를 다시 생각할 때 - 식품외식경제 관리자 2018-09-04 0 57
1   2   3   4   5   6   7   8   9   10     끝 페이지
이름 제목 내용